조승우 “‘오페라의 유령’ 하차 생각…급성 부비동염→부담감, 지옥 같았다” 고백 [전문]

배우 조승우가 뮤지컬 ‘오페라의 유령’에서 하차 할 생각까지 했다고 고백했다.

조승우는 소속사 굿맨스토리를 통해

“‘오페라의 유령’은 정말 대단한 작품이다

언젠가 꼭 해보고 싶었던 역할이어서

‘기회가 주어졌을 때 도전해보자’ 하는 마음으로 선뜻 결정했다”

고 밝혔다.